본문 바로가기

지구야/에코 트랜드

(117)
[The Body Shop] 더바디샵 리필스테이션 Refill Station 더바디샵 영국의 대표적인 화장품 브랜드로, 65개국 이상에 3000개 이상의 매장이 있으며, 1976년에 아니타 로딕에 의해 설립. 2006년 로레알에 매각되었다가 다시 2017년에 브라질 회사인 나투라에 다시 매각된 바 있다. 현재는 나투라의 자회사. 바디샵은 현재 리필에 목숨을 걸은 것 처럼... 미국 매장의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매장에 리필 스테이션을 적극적으로 설치하고 있다는 소식. 전세계적으로는 총 5년 계획으로 2022년 말까지, 미국의 절반에 해당하는 장소에 포장재로 인한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열심히 행보중에 있다. 2019년 런던 본드 스트리트 매장을 초기 테스트지점으로 삼아 브랜드 자체에서 조사한 결과 소비자의 과반수가 기존의 포장재보다 리필을 선택하였다. 이처럼 소비자들은 적극 환영하는..
호텔업계의 채식 바람~ 호캉스도 채식으로 요즘 호텔에서도 채식 바람이 불고 있다. 젊은 세대가 주로 친환경 제품이나 채식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관련 프로모션과 상품들을 내놓고 있는 추세. 워커힐의 경우, 업계 최초로 친환경 비건 컨셉의 룸을 선보이며 비건 식사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정제와 샴푸, 치약, 로션 같은 제품들을 전부 동물실험 하지 않은 제품들로 비치하며 방안의 많은 제품들을 환경 친화적인 제품들로 바꾸어 꾸몄다. 예를 들어 이불과 베개 커버를 비건 충전재를 넣고 타월, 가운과 욕실 매트 등을 공정 무역 라벨이 부착된 제품들로 채워넣었다. 방석과 쿠션에 사용된 가죽의 경우도 '식물성 한지 가죽' 을 사용했다고 한다. 메리어트의 경우에는 '스프링 위드 비건 뷰티' 및 '어스 세이브 그린'이 라는 패키지명으로 쓰레기가 남지 않..
비닐 라벨을 제거하라! 유통업계에서 각종 제품에 비닐 라벨을 제거하고 있다. 남양유업의 '떠먹는 불가리스' 제품은 해마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60t가량 절감하고자 라벨을 과감하게 제거했다. 가장 대표적으로 대부분의 업체들이 비닐 라벨을 제거하고 있는 것은 생수 업계! 대부분 무라벨 생수로 전향중에 있다.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코카콜라 또한 무라벨 콜라 제품을 선보인다고 한다.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 이는 한국에서 최초로 시행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컨투어병 디자인을 활용한 무라벨 제품은 1915년에 개발되었던 코카콜라의 볼록한 곡선 모양을 활용하여 누구나 보아도 코카콜라임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코카콜라의 상징인 컨투어병 디자인을 활용하여 라벨없이도 코카콜라임을 알 수 있게 하는게 목적이다.
플라스틱 수세미 대신 천연 수세미 추천! 작년부터 천연 수세미를 사용하고 있는데 너무 좋아서 추천하고자 포스팅. 보통 한달에 한 두번 수세미 교체를 해야 하는데,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일반 수세미의 경우 교체마다 플라스틱을 버리게 되는데 천연수세미는 자연 그대로의 것이라 교체하면서도 너무 마음이 좋다. 수세미는 박과로 덩굴식물인데, 학명이 루파라서 루파 수세미라고도 불리운다. 애호박? 오이처럼 생겼는데, 다 익으면 열매가 질겨져서 삶아서 껍질을 벗기면 우리가 흔히 아는 스펀지, 수세미처럼 변해서 루파 스폰지, 루파 수세미로 검색하면 수세미와 목욕타울 등의 제품으로 많이 나온다. 천연이라 버려도 잘 썪고 생분해되어 혹시 플라스틱 수세미 사용하고 계신 분들은 다음번 교체할 때 한번씩 검색해보길 추천드린다.
[LF, 헤지스] 사과 껍질로 만드는 친환경 비건 신발 LF의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 HAZZYS에서 2023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발 제품은 친환경 소재로 만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시범적으로 출시한 신발은 사과 껍질로 만든 일명 비건 신발 '애플스킨'! 이 신발 라인은 이탈리아 비건 스니커즈 브랜드 아이디에잇 ID.EIGHT과 함께 협업하여 출시하였다. 아이디에잇 ID.EIGHT은 어떤 브랜드? 한국과 이탈리아 국제 커플인 디자이너 이동선과 프로젝트 매니저 줄리아나 보르지오 Giuliana Borzillo가 함께 2019년에 설립한 스니커즈 브랜드로, 과일의 껍질과 잎 등 버려지는 과일 부속물을 활용해 신발을 제작하고 있다. 과일 부속물들을 활용해 비건 가죽을 사용한 것이 애플스킨 라인의 특징이다. “환경이라는 가치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상품에서 ESG(환..
친환경 패션 트랜드 (ft. BTS) 지난 20일날 미국에서 열린 유엔 총회 연설에 방탄소년단(이하 BTS)가 참여하고 환경 문제에 대해 발언한 것이 화제가 되었었다. 그리고 이들이 입은 정장은 코오롱의 친환경 브랜드 '래코드 RE;CODE' 2020.03.06 - [지구야/에코 트랜드] - [래;코드 Re;code] 업사이클링, 컨셔스 패션의 바람 [래;코드 Re;code] 업사이클링, 컨셔스 패션의 바람 “새 제품이지만 소비자에게 외면당해 브랜드 이미지 관리를 위해 버려지는 비용이 연간 약 40억 원에 달한다... 그저 소비로 끝나는 것이 아닌 자연을 위한 가치 있는 소비를 제안하는 문화를 nudes.tistory.com 래코드라는 브랜드는 코오롱FnC의 재고 의류와 친환경 원단을 사용해 새로운 디자인을 입혀 재생 컬렉션을 제안하는 업사..
[Geneus Biotech] fur-free, fake fur, 퍼-프리에서 바이오소재 동물털로 진화! 네덜란드의 바이오소재 스타트업이 동물 털을 만들어냈다는 소식. 잔인함 가득 동물털 패션 제품들이 사라지고 한동안 퍼-프리, 동물털을 사용하지 않는 소재들이 각광 받았다. 식물을 가지고 가죽 소재를 만들기도 하고 이미 만들어졌던 소재들을 재활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많은 브랜드들이 아직까지 대안을 찾지 못한 동물성 소재가 바로 모피! 적어도 실제 모피와 같은 대안은 아직 없었다. 그런데 드디어, 네덜란드의 한 신생기업이 세포 농업(cellular agriculture)을 이용하여 동물 없이도 동물털을 개발해냈다! 바로 Geneus Biotech 라는 회사이다. 지니어스 바이오테크는 첫번쩨 제품인 Furoid를 내놓았다. 이들은 동물털 (fur) 이외에도 울 소재도 개발 중에 있다. 최근 세포 식품 회사들이 ..
[JW중외제약] 수액도 친환경 바람~ 1945년 '조선중외제약소'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JW중외제약. 국내 최초로 5% 포도당 수액 제품으로 수액 국산화에 성공했던 기업이다. JW중외제약, 수액 용기 바꿨다… '친환경' 선포 초기 수액은 유리병에 담긴 형태로 생산되었다가 1980년대에 유리병 대신 PVC 팩으로 수액을 담기 시작했다. 그리고, 제약업계 최초로 환경호르몬이 검출되던 염화비닐수지(PVC) 대신 비염화비닐수지(non-PVC) 수액 용기를 도입했다.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의약품 종합 생산시설을 자랑하는 JW당진생산단지. 이 곳에서 2020년부터 폐수 배출을 절감 할 수 있는 역삼투막정수장치(Reverse Osmosis)를 본격 가동, 주사액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축수 일부를 정화해 폐수 배출량을 줄여왔다. 이 물을 다시 농가에 공..
나노셀룰로오스(CNF)에서 금맥을 찾아나서다 나노셀룰로오스는 나무 등 식물에서 추출한 셀룰로오스 섬유를 나노미터 크기로 쪼갠 천연 나노 소재. 무게는 아주 가볍지만 (철의 5분의 1 정도) 그 강도는 어마어마 하다. 3차원 그물망 구조로 되어있어 분산 및 열 안전성도 좋고 점도 조절성이나 친수성의 특성들을 가지고 있다. 강철보다 강한 강도와 외부 작용에 따라 변화가 자유로워 다양한 제품에 활용될 여지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솔제지에서 이 나노셀룰로오스를 지난해부터 자동차 소재에 적용하려고 연구중에 있다. 자동차에 쓰이는 구동벨트와 시트, 흡음제등 자동차 소재 기업들과 함께 이 소재를 활용하고 실현시키는 것이 목표이다. 이외에도 무림P&P, 씨엔엔티를 비롯한 10여개 기업이 나노셀룰로오스의 상용화를 위해 노력중이다. '나무로 만든 자동차' 공개한 ..
친환경 비행선! 2025년에는 타 볼 수 있을까? 한덴부르크호 참사 80년만에 친환경 비행선으로 알려진 에어랜더가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기후위기’ 바람 타고 다시 뜨는 비행선, 2025년엔 ‘친환경’ 하늘 유람 한덴부르크호참사는 1937년에 있었던 사건으로 비행선에 대형 폭발이 일어나 불덩이가 된 채 지상으로 추락했던 사건으로 탑승자 97명 중 35명이나 사망했다. 하지만 최근에 다시 더 새로운 기술로 부활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것. 친환경 비행선인 '에어랜더'는 이동시 탄소를 적게 내뿜는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비슷한 비행기보다 90%나 적다. 부력을 이용해 공중에 떠있고, 헬륨가스를 이용해 밀도 차이로 부력을 만든다. 헬륨은 또 가격은 비싸지만 폭발하지 않는 안전한 성질도 가지고 있으며 엔진을 끊임없이 돌려 하늘을 날아가는 비행기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