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345)
[LF, 헤지스] 사과 껍질로 만드는 친환경 비건 신발 LF의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 HAZZYS에서 2023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발 제품은 친환경 소재로 만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시범적으로 출시한 신발은 사과 껍질로 만든 일명 비건 신발 '애플스킨'! 이 신발 라인은 이탈리아 비건 스니커즈 브랜드 아이디에잇 ID.EIGHT과 함께 협업하여 출시하였다. 아이디에잇 ID.EIGHT은 어떤 브랜드? 한국과 이탈리아 국제 커플인 디자이너 이동선과 프로젝트 매니저 줄리아나 보르지오 Giuliana Borzillo가 함께 2019년에 설립한 스니커즈 브랜드로, 과일의 껍질과 잎 등 버려지는 과일 부속물을 활용해 신발을 제작하고 있다. 과일 부속물들을 활용해 비건 가죽을 사용한 것이 애플스킨 라인의 특징이다. “환경이라는 가치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상품에서 ESG(환..
친환경 패션 트랜드 (ft. BTS) 지난 20일날 미국에서 열린 유엔 총회 연설에 방탄소년단(이하 BTS)가 참여하고 환경 문제에 대해 발언한 것이 화제가 되었었다. 그리고 이들이 입은 정장은 코오롱의 친환경 브랜드 '래코드 RE;CODE' 2020.03.06 - [지구야/에코 트랜드] - [래;코드 Re;code] 업사이클링, 컨셔스 패션의 바람 [래;코드 Re;code] 업사이클링, 컨셔스 패션의 바람 “새 제품이지만 소비자에게 외면당해 브랜드 이미지 관리를 위해 버려지는 비용이 연간 약 40억 원에 달한다... 그저 소비로 끝나는 것이 아닌 자연을 위한 가치 있는 소비를 제안하는 문화를 nudes.tistory.com 래코드라는 브랜드는 코오롱FnC의 재고 의류와 친환경 원단을 사용해 새로운 디자인을 입혀 재생 컬렉션을 제안하는 업사..
cell-based 세포 배양하여 만드는 인공 캐비어 과학자들이 세계 4대 진미중 하나라는 캐비어를 만들기 시작. 네덜란드에서는 멸종 위기에 처한 철갑상어를 구하기 위해 세포 기반의 cell-based 캐비어를 개발하기 위해 새로운 연구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바그닝겐 대학 & 리서치 (WUR)와 네덜란드 신생 기업인 제누스 바이오텍의 과학자들이 인공 캐비어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연구 제휴를 맺었다는 소식이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질 캐비어는 Magiccaviar라는 이름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파타고니아] 의류브랜드 파타고니아가 만드는 재생맥주, Patagonia Regenerative beer 우리가 잘 아는 그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에서 탄소의 분열을 돕는 재생맥주를 양조하고 있다는 소식.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기반을 둔 Hobworks Urban Brewery (HUB)와 제휴하여 파타고니아는 새로운 맥주를 내놓았다. 기존 파타고니아 브랜드의 철학에 맞게 유기농으로 재배하고 재생적인 친환경 농업을 사용하여 재배된 밀 곡물 Kernza로 만들어졌다. 토양 생물의 다양성과 탄소 분열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현재 3가지 맥주를 내놓고 있다: 노스웨스트 스타일의 페일에일 Long Root Pale Ale, 클래식한 벨기에 스타일의 위트비어인 Long Root Wit, 고수들과 오렌지 껍질로 시트러스 맛이 난다. 그리고 이번에 나온 Long Root IPA. 전통적인 서해안 스타일의..
학식으로 비건 메뉴 도입 외국에서는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 비건 메뉴, 한국 대학에서도 조금씩 도입하기 시작했다. 현재 비건 학식을 도입한 대학은 서울대, 연세대, 중앙대, 동국대, 삼육대, 경북대, 서울시립대, 한국예술종합학교 등이 있다. 이러한 대학가의 비건 열풍은 점점 늘어나야 하고,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요즘 채식 인구가 늘어나고 있을 뿐더러, 제품들도 경쟁적으로 많이 출시되어 비교적 쉽게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chinova bioworks] 맥주가 100% 비건이 아니라고? 모든 맥주가 비건이 아니라고? 와인도 100% 비건이 아니라고? 의문이 들 수 있지만, 성분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모든 맥주가 비건은 아니다. 마무리 과정에서, 그리고 오랜 기간 유통될 수 있도록 보존제를 넣는 과정에서 동물 첨가물을 넣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2020.08.04 - [지구야/earthy food] - [AVALINE] 카메론 디아즈가 론칭한 새로운 비건 와인 아발린 2020.03.30 - [지구야/earthy food] - 핫하고도 슬픈 와인 이야기 (ft. 오렌지 와인, 내추럴 와인)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해서 100% 비건 맥주를 위해 Chinova Bioworks 라는 푸드 테크 회사에서 버섯을 이용한 성분을 연구중에 있다. 버섯을 이용해 기존의 맥주의 동물 성분을 대체하겠다는..
[맥도날드] 영국에서 처음으로 100% 비건 버거 출시, McPlant 맥도날드에서 드디어... 완전히 비건으로 된 버거가 나왔네요. 맥도날드 공식 홈: MCPLANT IS HERE NEW PLANT-BASED OFFERING IS A BURGER FOR EVERYONE 영국에서 우선 시범적으로 맥플랜트 버거라는 이름으로 100% 비건 버거를 막 출시했다는 소식! 이번 달부터, 영국의 몇몇 맥도날드 지점들부터 시작해서 2022년부터 전국적으로 확장된다고 하네요. 이 비건 버거는 비욘드미트와 함께 만들어진 버거. (패티를 비욘드미트에서) 우리나라에서도 내년부터는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네요.
[Geneus Biotech] fur-free, fake fur, 퍼-프리에서 바이오소재 동물털로 진화! 네덜란드의 바이오소재 스타트업이 동물 털을 만들어냈다는 소식. 잔인함 가득 동물털 패션 제품들이 사라지고 한동안 퍼-프리, 동물털을 사용하지 않는 소재들이 각광 받았다. 식물을 가지고 가죽 소재를 만들기도 하고 이미 만들어졌던 소재들을 재활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많은 브랜드들이 아직까지 대안을 찾지 못한 동물성 소재가 바로 모피! 적어도 실제 모피와 같은 대안은 아직 없었다. 그런데 드디어, 네덜란드의 한 신생기업이 세포 농업(cellular agriculture)을 이용하여 동물 없이도 동물털을 개발해냈다! 바로 Geneus Biotech 라는 회사이다. 지니어스 바이오테크는 첫번쩨 제품인 Furoid를 내놓았다. 이들은 동물털 (fur) 이외에도 울 소재도 개발 중에 있다. 최근 세포 식품 회사들이 ..
[JW중외제약] 수액도 친환경 바람~ 1945년 '조선중외제약소'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JW중외제약. 국내 최초로 5% 포도당 수액 제품으로 수액 국산화에 성공했던 기업이다. JW중외제약, 수액 용기 바꿨다… '친환경' 선포 초기 수액은 유리병에 담긴 형태로 생산되었다가 1980년대에 유리병 대신 PVC 팩으로 수액을 담기 시작했다. 그리고, 제약업계 최초로 환경호르몬이 검출되던 염화비닐수지(PVC) 대신 비염화비닐수지(non-PVC) 수액 용기를 도입했다.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의약품 종합 생산시설을 자랑하는 JW당진생산단지. 이 곳에서 2020년부터 폐수 배출을 절감 할 수 있는 역삼투막정수장치(Reverse Osmosis)를 본격 가동, 주사액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농축수 일부를 정화해 폐수 배출량을 줄여왔다. 이 물을 다시 농가에 공..
용산공원 공공주택 국회발의안에 반대합니다! 오랜 기간 여러 사람들의 공감대를 통해 용산공원 공원화를 추진해왔는데, 갑자기 특별법을 만들어 임대주택(공공주택)을 녹지공간, 공원 한가운데에 짓는다는 정책에 반대합니다. 얼마나 급작스럽고 후진적인 정책인지, 강병원의원 등 15인의 근시안적인 생각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저와 같은 의견이신 분들은 아래사이트에서 1) 우선 ‘국회 회원가입’과 로긴 후, 2) 다시 링크로 가서 "반대합니다" 의견 부탁드립니다! 18일까지 1만명이 나와야 하는데... 참여부탁드립니다! https://pal.assembly.go.kr/law/readView.do?lgsltpaId=PRC_G2M1I0O5A2L8V0P9L3B1L4Z3U1P9A8#a 국회 입법예고 시스템. pal.assembly.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