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자공부 Ventures/로봇 AI 인공지능

IT 강국의 백신맞기, 일본도 부러워하는 잔여백신 예약서비스 '광클'

사망이나 중증화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고령층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다. 

백신 접종 대상자가 예약 당일 사정이 생겨 방문하지 못하게 될 때

잔여백신이 생긴다. 

 

현재는 60살 이상에게만 잔여백신 기회가 주로 주어지는 한편,

5월 27일부터는 

60세 미만도 네이버나 카카오 잔여백신 당일 예약 시스템을 활용하면

백신을 맞을 수 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4068284

 

 

6월 2일 기준으로,

카카오와 네이버를 통해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9110여명이다. 

 

 

카카오

카카오와 네이버 같은 모바일 플랫폼으로 

잔여백신 예약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이다. 

 

 

 

역시 IT 강국이라 불리우는 것이 부끄럽지 않을 만큼, 

이러한 실시간 잔여백신 예약 시스템은 2주만에 성공적으로 안착하여 

K-방역이 또다시 그 위상을 과시했다는 언론의 평가다. 

 

 

네이버

 

 

 

 

사실 잔여백신의 경우 

개봉 뒤 초대 6시간 이내에 써야 하는데, 

한 병에 10-12명이 접종 가능하다. 

만약 불가피하게 미접종자가 생긴다면

잔여백신양만큼의 손실이 생기게 되는 상황이다. 

전세계적으로 현재 공급 자체가 제한된 상황에서 

폐기되는 백신을 최소화하는 아주 효과적인 시스템이 안착된 셈이다. 

 

 

 

 

 

잔여백신 예약서비스 

'광클' 지켜본 日 "한국은.." 

부러워했다

 

 

 

 

물론 현재, 카카오와 네이버를 활용한 실시간 예약은

광클을 하지 않으면 예약이 힘들 정도로 인기가 많다. 

이러한 현상을 바라본 일본 언론은 

한국이 사회문제를 IT를 통해 효과적으로 해결하고 있다며 

부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지난달 28일 "한국은 사회문제 해결에 IT를 기동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부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